온몸에 소름이... 단 네 글자 적힌 이상한 편지

 

한동안 잊고 있었습니다. 그때가 지난 5월인 것으로 기억되는데요. 퇴근하고 집에 돌아오니 아내가 편지 한 통을 건네며 아는 사람이냐고 물었습니다. 친구 이름과 비슷해 그런가 보다 하고 편지봉투를 건네받았습니다.

 

 

근데 봉투에는 보내는 사람의 주소는 없었고 다만 ‘정○○’라는 이름 세 글자만 있었습니다. 누구지 싶어 우체국 소인이 찍힌 곳을 확인하니 경기도 용인에 있는 어느 대학 우체국에서 보낸 것으로 되어 있었습니다.

 

 

제가 살고 있는 아파트 주소까지 정확히 적힌 걸로 봐서 잘못 온 편지는 아닌 것 같았습니다. 게다가 저 이름 석 자까지 또렷이 적혀 있었습니다. 일단 편지를 열어 보기로 했습니다. 근데...

 

 

편지지를 보는 순간 화들짝 놀라고 말았습니다. 그도 그럴 것이 편지에는 딱 네 글자만 적혀 있었습니다. 그것도 편지지 한가운데에 말입니다.

 

"죄송해요~"

 

이거 뭘까요? 아내도 어이가 없었는지 허탈하게 웃었습니다. 혹시나 아는 사람인가 싶어 곰곰이 생각해봤습니다. 근데 아무리 생각해도 용인에 ‘정○○’ 라는 이름의 아는 사람은 없었습니다.

 

 

그렇다면 이 분은 무슨 이유에서 이런 편지를 저에게 보냈을까요. 무언가 상대방한테 잘못을 한 것 같기는 한데 그렇다손 치더라도 밑도 끝도 없이 죄송하다니요?

 

그때였습니다. 아내가 불쑥 한마디 했습니다.

 

"여보, 이 편지 소름끼치지 않아?"

"왜?"

"당신이 모르는 사람인데 집주소와 당신 이름까지 정확히 알고 있다는 게 아무래도... 게다가 '죄송해요~'라며 편지를 읽고 있는 우리를 어디선가 몰래 훔쳐보는 듯한 느낌이 드네."

 

그제야 ‘아’ 하며 모골이 송연해졌습니다. 아내의 이 말에 지금까지의 웃음과 궁금증은 한순간에 사라졌습니다.

 

 

누굴까요? 도대체 왜 이런 편지를 저에게 보냈을까요? 혹시나 싶어 찍어둔 당시 편지사진을 얼마 전 다시 보게 되었는데 문득 소름이 끼쳐 여러분들께 보여드립니다. 도대체 이 편지의 정체는 뭘까요?

 


 

Posted by 김천령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거참 듣고보니 그렇네
    잘 생각해봐라 아우님
    혹 누가 잘못한 사람이 있는지
    암튼 기분 무지 안좋겠구만..ㅠㅠ

    2013.07.04 07:2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스토커일까요?..
    웬지 기분이 오싹할 것 같아요..

    2013.07.04 08:17 [ ADDR : EDIT/ DEL : REPLY ]
  3. 참 황당하군요 장난전화는 있어도 장난 편지는 첨 보는 것 같습니다. ㅎㅎ
    즐거운 시간 되세요

    2013.07.04 09:2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참 괴기스런 편지로군요
    흐린 목요일을 행복하게 보내세요~

    2013.07.04 09:5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이왕이면 '고마워요'로 하지. ㅎㅎ
    참 황당한 편지네요

    2013.07.04 10:2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정말 독특한데요

    2013.07.04 11:3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허걱...무서워라.ㅎㅎ

    혹시 성적표 봉투 아니었을까요??

    울 딸 보니...성적표 우편으로 날아오던데...바꿔치기?? ㅎㅎㅎ

    2013.07.04 12:4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그러게요. 가타부타 말도 없이 단 네글자만?
    왠지 상상이 마구 튑니다. 별 뜻이야.. 없겠지요?

    2013.07.04 13:24 [ ADDR : EDIT/ DEL : REPLY ]
  9. 흠....이상한 기분이 드는건 왜일까요..흠...

    2013.07.04 20:3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개콘

    손님,많이놀랐셨죠..

    2013.07.05 06:35 [ ADDR : EDIT/ DEL : REPLY ]
  11. 개콘

    손님,많이놀랐셨죠..

    2013.07.05 06:36 [ ADDR : EDIT/ DEL : REPLY ]
  12. 혹시 경희대학생에게 장학금을 후원하셨나요?
    그런데 학점이 안나와서 미안한 마음을 표시한건 아닐까요!

    2013.07.05 08:5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비밀댓글입니다

    2013.07.05 09:26 [ ADDR : EDIT/ DEL : REPLY ]
  14. 시간이 남아 도는 사람이 있나 봅니다.ㅎㅎ
    편지 붙일 생각을 다하다니....참으로 묘한일이네요.

    정말 모르는 사람이 내집 주소와 이름을 알고 있다???? 싫군요~ ㅜ,ㅜ

    2013.07.05 09:4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5. 비밀댓글입니다

    2013.07.05 15:42 [ ADDR : EDIT/ DEL : REPLY ]
  16. 제가 더 궁금해지는데요. 글씨를 보니 초등학새 갓 들어간 유치원생 글씨 같기도 하고 왜 미안할까? 저라면 밤새 생각에 잠길것 같은데요

    2014.03.14 21:17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