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물로 봉화산 정토원 오른 90세 할머니






 정토원 오르는 길은 추모하는 인파들로 발 디딜 틈도 없었습니다. 내려오는 사람과 올라가는 사람이 뒤엉켜 잠시 길을 비켜서기도 했지만 추모객들은 차분한 심정으로 질서정연하게 정토원을 찾았습니다. 어린 꼬마부터 젊은 연인들, 머리가 희끗한 노인들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사람들이 정토원을 찾았습니다. 한여름을 방불케 하는 더운 날씨와 따가운 뙤약볕도 국민들의 추모 의지를 꺽지는 못하였습니다.



 정토원에 모셔진 고인을 참배하기 위하여 잠시 줄을 섰다가 수광전 법당 안으로 들어갔습니다. 고운 국화꽃 한 떨기 드리고 절을 하려는 찰나였습니다. 흐느끼는 소리가 들렸습니다. “ 아이고오, 이기 무슨 일이고.” 고개를 돌려 옆을 보니 흐느끼는 사람은 사람들에게 부축을 받고 있는 할머니였습니다.

 자원봉사자들이 할머니의 건강이 염려되어 할머니를 위로하고 절은 하지 마시라고 당부를 하였습니다. 모두들 절을 하는 동안 할머니의 신음소리가 간간이 들려와 법당 분위기가 숙연해졌습니다.



 법당 밖으로 나오니 할머니는 자제분들에게 부축을 받아 휠체어에 앉아 있었습니다. 할머니에게 다가갔습니다. 놀랍게도 할머니의 연세는 아흔(90세)이었습니다. 김해시 내동에 사시는 할머니는 고인이 돌아가시고 난 직후에 바로 오시려고 했으나 워낙 고령이시라 주위에서 만류하였다고 합니다. 그래도 기어이 가시겠다고 하시어 오늘에서야 오게 되었다고 합니다.



 고인이 돌아가시던 날 손녀가 할머니께 달려왔다고 합니다. 고노무현 대통령이 돌아가셨다는 걸 손녀를 통해 알았다고 합니다. 하늘이 무너지는 느낌이었다며 할머니는 그때를 떠올리며 눈가에 눈물이 맺힙니다.

“내가 삼일 밤낮으로 울었어. 엔간이(웬만큼) 해야지. 그리 쑤시사모 누가 안죽고 배기나. 해도 해도 너무 했는기라. 내가 너무 원통해서.......”



 이야기하는 내내 할머니는 침통한 표정이었습니다. 할머니의 연세가 많아서 산길로 정토원을 오르기는 힘들었습니다. 그래서 할머니는 순경(경찰)에게 부탁하고 또 부탁하여 정토원 주차장까지 곧장 가는 길로 겨우 들어왔다고 하였습니다. 주차장에서 자제분들이 할머니를 양쪽에서 부축하고 휠체어를 매는 힘겨운 수고로움이 있고 나서야 수광전에 오를 수 있었다고 합니다.



 “내가 너무 오래 살아서......  이런 꼴을 안봐야 되는디...... 큰 자식도 얼마 전에 먼저 보냈는디. 대통령까지.......” 할머니의 흐려지는 말씀에 가슴 아래에서 뜨거운 무언가가 올라왔습니다. 눈물이 왈칵 쏟아지려 했습니다. 할머니의 두 손을 꽉 잡았습니다. “ 할머니 무슨 말씀을요. 오래 오래 사셔서 좋은 세상을 봐야지요.” 할머니는 저에게도 한마디 합니다. 좀 배운듯하니 배운 사람들이 잘해야 나라가 잘된다는 당부의 말씀을 남기더군요.

 할머니 곁에 더 오래 머물고 싶었지만 슬픔이 깊어질까 염려되어 자원봉사자에게 할머니를 부탁드리고 봉화산 정상을 향해 내달렸습니다.(2009.6.6-김해시 송영효 할머니 인터뷰)




▒ 바람이 소리를 만나니 바람에 손을 씻다. 김천령(http://blog.daum.net/jong5629)
Posted by 김천령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ㅠㅠ

    아... 눈물 난다.
    25일에 봉하마을 조문 한번 가고 그 이후로 멀다는 핑계로 안갔는데 90세 고령 할머니가...
    49제에 갈까 말까 망설이고 있었는데 꼭 가야겠습니다.
    그리고 할머니 오래오래 사셔서 좋은 날 오는거 꼭 보십시오.

    2009.06.14 17:50 [ ADDR : EDIT/ DEL : REPLY ]
  2. 큰울림

    이눔의 눈물 언제 멈출까요.. 가슴깊이 한이 쌓입니다.

    2009.06.14 18:44 [ ADDR : EDIT/ DEL : REPLY ]
  3. rla

    할머니. 건강하세요.

    2009.06.14 19:09 [ ADDR : EDIT/ DEL : REPLY ]
  4. 도대체 이런 글들은 누가 올리는 것이야 ?

    2009.06.14 19:15 [ ADDR : EDIT/ DEL : REPLY ]
  5. 섬소년

    아직도 국민들의 이런 하소연을 외면하는 무리들이 많습니다. 특히 기득권 정당과 청와대분들! 정신 차리세요. 참는 데에도 한계가 있다는 걸.

    2009.06.14 19:25 [ ADDR : EDIT/ DEL : REPLY ]
  6. 잘 읽었습니다. 할머니 가슴에 든 푸른멍이 빨리 풀렸으면 좋겠습니다.

    2009.06.14 20:03 [ ADDR : EDIT/ DEL : REPLY ]
  7. 최인관

    할머니 맘이나 내맘이나! 건강하세요.

    2009.06.14 20:12 [ ADDR : EDIT/ DEL : REPLY ]
  8. 너무 많은 국민들이 상실의 아픔을 겪고 있습니다....

    지금도 마음이 찢어질듯 아프고 억울하고 분해서 생각할수록 눈물밖에 나오질 않네요....

    이런 시기를 이용해서 꼼수부리는 이명박과 한나라당은 양심이라고는 개미만큼도 없는 인간들입니다..

    2009.06.14 20:48 [ ADDR : EDIT/ DEL : REPLY ]
  9. 웬디

    이렇듯 우리들은 노무현 전 대통령님을
    자신의 아들처럼, 우리의 아버지처럼 그리고
    우리모두의 진정한 대통령으로 여겼습니다.
    그립습니다.
    노무현 전 대통령님이 이나라의 대통령이었을 때
    저는 정치, 정부 관심이 하나도 없었습니다.
    그만큼 좋은 시절이었다는 반증이겠죠.
    그립습니다.

    2009.06.15 01:25 [ ADDR : EDIT/ DEL : REPLY ]
  10. 너무 분하고 원통해서..ㅠ.ㅠ

    노짱님 생각만하면 가슴에 통증이..ㅠ.ㅠ

    2009.06.15 01:43 [ ADDR : EDIT/ DEL : REPLY ]
  11. dus

    떠나시고 난 뒤의 그분의 빈자리가..너무 큽니다..
    이 상실감이...아마 평생 갈 것 같습니다..
    지켜드리지 못한 죄스러움과 함께..
    솔직히..이젠 분노만 남았습니다. 다스려야 하겠지만..잘 되진 않을 것 같네요..
    글 잘 읽고 잘 보았습니다..

    2009.06.15 03:41 [ ADDR : EDIT/ DEL : REPLY ]
  12. zeus

    꼴깝들을 떠세요 주접의 극치구만 낮짝을 보니 어지간히 팔자세게 생겨먹었구먼 경남이 원래 좌빠ㄹ들의 지역이지 즐라도는 말할것도 없고 양 볼테기 늘어진것 보니 개대중이같이 십술이 더덕더덕 붙은꼴 하고는 자식 앞세운게 뭔 자랑이라고 그만 살고 이제 떠나라 변호사출신이 뭔 말을 못해서 자살을 했냐 죄 없다면 입이 없어 자살했냐 거짓말을 하면 뽀록나고 또 거짓말을 하면 뽀록나고 마누라까지 거짓말을 하다뽀록나니 쪽도 팔렸겠지 안그러면 사람도 아니지 좌빠ㄹ들아 이제 너희들 갈곳 업정몽헌이 누가 죽였냐

    2009.06.15 07:22 [ ADDR : EDIT/ DEL : REPLY ]
    • 참 , 못됐다

      당신 차~암 못됐다 . 글도 참 추하고 .. (만약 초,중딩이라면 이런글 쓰면 안되고 부모님의 심성교육이 절실해 보임 .)

      2009.06.15 08:23 [ ADDR : EDIT/ DEL ]
    • zeus이 개 호로 자슥아

      니는 그라모 경북놈이가? 니 눈깔에는 노대통령 추모하는 사람 마카 빨갱이로 보이제? 니도 니 자슥들한테 착하게 살아라, 공부 잘해라 이래 가르치겠제? 와 숨쉬고 사노? 아메바보다도 못한 대가리갖고 와 사노? 세수대야에 코쳐박고 콱 디지뿌라, 이 빙시나.

      2009.06.16 11:13 [ ADDR : EDIT/ DEL ]
  13. 정말

    원통합니다.. 눈물이 납니다..

    2009.06.15 07:28 [ ADDR : EDIT/ DEL : REPLY ]
  14. 제비꽃

    저 구순할머니조차 듣고 보고 깨치신 것을 권력으로 덮고 가리려 하다니... 저도 부산에 사는지라 언제든 맘만 먹으면 갈 수 있다 싶어 방문을 미뤄왔었지요. 나름 역사의식도 분별도 있는 사람들이 정말 청렴한 정치인이라면 어찌 고향 마을길을 그리 화려하게 닦았으며 사저 짓기에 그리 큰 돈을 들였냐...며 고개 갸우뚱할 때, 절대 그게 아니다 못하고 아마 아닐 거다라고만 말한 죄... 가슴을 누릅니다. 진작 직접 가보고 분명히 말했어야 하는데... 소박하디 소박한 마을에 수수한 사저... 지난 토요일에야 찾아갔습니다. 이렇게 가시고 나서야 찾아간 데에 부끄러움과 죄스러움을 면할 수 없으나... 지금부터 시작이고 이제 나머진 산 자들의 몫 아니겠습니까?

    2009.06.15 09:07 [ ADDR : EDIT/ DEL : REPLY ]
  15. 비밀댓글입니다

    2009.06.15 09:56 [ ADDR : EDIT/ DEL : REPLY ]
  16. 김주리

    왜, 그 할머니가 그렇게 슬퍼하시지. 뇌물을 받는 사람이나 주는 사람이나 다 나쁜 사람들이다. 윗물이 맑으면 아래물도 맑겠지. 그렇다고 돌아가실 일까지는 아닌 것 같건만.....

    2012.05.03 13:21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