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고단오체투지
- 사람의 길, 생명의 길, 평화의 길을 찾아가는 오체투지 순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노고단에서 오체투지를 하는 문규현 신부와 수경스님 일행을 만났습니다.
시암재를 지나 성삼재 못미쳐 아스팔트 길 위였습니다.
비가 내려 길은 이미 젖어 있었습니다.
해발 1,000여 미터의 지리산 길에서
지관스님이 내리치는 죽비의 "딱'소리와 함께 힘겨운 걸음을 내딛고 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리산 관광도로는 편리함을 얻는 대신 자연 파괴라는 값비싼 희생이 필요했다.

지리산을 관통하는 이 도로로 인해
누구나 지리산에 쉽게 접근할 수 있는 즐거움을 얻었습니다.
자연파괴라는 값비싼 댓가를 치르고 말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빠름과 편리함을 버리고 느림과 힘듬을 택한 이들이 있었습니다.
지난 4일, 지리산의 3대 주봉인 노고단에서 오체투지가 시작되었습니다.
삼보일배로 이름난 스님과 신부의 고행이
이제는 가장 힘들다는 오체투지가 되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이 3일째 입니다.
"사람의 길, 생명의 길, 평화의 길을 찾아가는 오체투지 순례 03일째"
라는 글귀가 선명합니다.
저는 단지 길에서 잠시 구경만 하고 있었습니다.
눈물이 왈칵 쏟아질려 합니다.

 "딱' 소리와 함께 힘겹게 두 팔과 두 다리를 뻗어
차가운 아스팔트 위에 완전히 엎드립니다.
죽비 소리 외에는 어떠한 소리도 없습니다.
간혹 거친 숨소리가 들리고 눈에 맺힌 이슬만이
순례의 경검함을 말할 뿐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들이 오체투지로 순례길을 나선것은
단지 종교분쟁이라는 무서운 말들로 난무하는 이 현실을 타개하기 위해서만은 아닙니다.
자신의 길을 제대로 가지 못하는 위정자와  오로지 경쟁과 실용으로만 세상을 이해하는 행태에 대한
저항과 항의의 표시입니다.
수경스님은 "나는 나의 길을 제대로 가기 위해 오체투지를 한다"는 글을 순례에 앞서 발표하였습니다.
누구든 자신의 길을 제대로만 간다면 세상이 이렇게 혼란스러울까요.
"임금은 임금답게 君君, 신하는 신하답게 臣臣, 아버지는 아버지답게 父父, 자식은 자식답게 子子"
논어의 대목과 '노블레스 오블리제'라는 말을 곰곰히 생각해 보아야겠습니다.

노고단에서 시작된 오체투지 순례길은 11월 1일 계룡산에서 마무리할 계획이라고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성삼재에서 내려다 본 산동마을 일대(산수유와 지리산 온천으로 유명하다)

스크랩 하기 Daum 블로그 (http://blog.daum.net/jong5629)
Posted by 김천령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이분들의 진심어린 수고가 헛되지 않기를...()

    2008.09.08 11:4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 댓글을 다시는 분들께 부탁드립니다.

    댓글을 다시는 것은 본인의 자유이나
    논쟁과 이념이 난무하기보다는
    좀 더 아름다운 시선과 따뜻한 마음으로
    글을 남겼으면 합니다.

    이 블로그는 시사나 논쟁을 위한 블로그가 아니라
    여행과 사람을 위한 블로그입니다.
    감사합니다.

    2008.09.08 11:4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마음이 아픕니다. 너무나 마음이 아픕니다.

    2008.09.08 12:0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잘봤습니다. 마음이 아픕니다. 하지만, 이렇게 마음만으로밖에 아파할 수 밖에 없어 답답합니다.
    좋은 글 잘 봤습니다. 힘내시고요, 언젠가는 좋은 날이 올것이라 믿어요.
    그리고 우리가 꿈꾸는 그런 세상이 언젠가는 오겠지요. 감사합니다.

    2008.09.08 12:0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마음이 이프네요
    오늘 모악산으로 내려갑니다
    며칠 있으려구요
    오가는 길에 소식 전하겠습니다

    2008.09.08 12:3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두두

    신부님과 스님의 마음을 이정권이 조금이라도 알아주길~ 꿈같은 이야기 이지만~ 조금이라도 자세가 되었으면 여기까지 안왔겠지~ 괜한 욕심인가?

    2008.09.08 13:05 [ ADDR : EDIT/ DEL : REPLY ]
  8. 비밀댓글입니다

    2008.09.08 13:06 [ ADDR : EDIT/ DEL : REPLY ]
  9. root

    두 분의 건강만큼은 상하지 않으시길..기도할 뿐입니다.

    2008.09.08 13:18 [ ADDR : EDIT/ DEL : REPLY ]
  10. 비밀댓글입니다

    2008.09.08 13:19 [ ADDR : EDIT/ DEL : REPLY ]
  11. 진리경찰뭐니,,

    알바니 낚시니

    2008.09.08 13:32 [ ADDR : EDIT/ DEL : REPLY ]
  12. 길은

    북녘의 묘향산까지 가시는 걸로 압니다

    2008.09.08 18:36 [ ADDR : EDIT/ DEL : REPLY ]
  13. 박종욱

    전할말이 없습니다~~ 그저 건강을 잃지 마시고 좋은 결과가있기를

    2008.09.08 21:04 [ ADDR : EDIT/ DEL : REPLY ]
  14. 포드

    이분들 평택에서 비무장 군인들을 복날 개패듯 하던 범국민운동본부 지도부 시군요.과거를 반성하는모습 보기좋습니다

    2008.09.08 21:27 [ ADDR : EDIT/ DEL : REPLY ]
  15. 노는별

    마음이 너무나 아픕니다. 이 현실이 대통령하나로 이나라가 이렇게
    되어 버리다니....
    세상에 정의가 살아있는걸까요 정말 정말
    이분들의 뜻이 조금이라도 알아주는 세상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2008.09.08 22:07 [ ADDR : EDIT/ DEL : REPLY ]
  16. 샛별

    ....... 가슴이 아픕니다. 아름다운데 , 그런데...... 서럽도록 아픕니다...

    2008.09.08 22:45 [ ADDR : EDIT/ DEL : REPLY ]
  17. 성해

    두 분 많은 수고를 하십니다....
    하지만 사회를 변화시키려는 마음보다......
    나를 변화시키려는 더 큰 깨달음의 길로 접어드셨으면 좋으련만.....
    젊은 시절 깨달음에 대한 의지와
    신에게로 가겠다는 의지가 갈 수록 멀어지는 것을 보니
    안타깝게 느껴집니다.
    _()_ ^^*

    2008.09.09 08:12 [ ADDR : EDIT/ DEL : REPLY ]
  18. 초록비

    가슴이 뭉클합니다. 두분의 마음처럼... 우리들 마음도 밝은 마음 자리 가졌으면....

    2008.09.09 08:39 [ ADDR : EDIT/ DEL : REPLY ]
  19. 오공

    마음이 무겁네요. 건강하시길 바라며
    대한민국은 이런분들이 있어서 아직은 희망이 있습니다.

    2008.09.09 08:55 [ ADDR : EDIT/ DEL : REPLY ]
  20. 생명모심

    낮은 당신의 모습이 깊은 울림을 만듭니다.
    오만함과 교만함과 거만함으로 덧칠된 무리들을 가장 강하게 싸우시는 당신들의 비움이 더 크게 보입니다.
    감사합니다.

    2008.09.09 09:49 [ ADDR : EDIT/ DEL : REPLY ]
  21. 이런 힘든 노고로 무언가 이루면 좋겠지만,
    이렇게까지 한다해도 세상은 변하는건 없습니다.
    원래 인간은 악함만 가득하니까요.

    아무리 이렇게 한들 하시는 분들 건강만 상할 뿐 이지요.

    2010.11.20 09:30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