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자로 가는 길2016.07.06 06:02





지리산 암자만을 다룬 첫 책, 지리산 암자 기행

- 〈김천령의 지리산 오지 암자 기행〉을 책으로 만나다

 

제 책이 나왔습니다. 2년 만에 나온 두 번째 책이네요^^ 이 책은 지리산 암자를 본격적으로 다룬 첫 단행본입니다.

 

“왜 지금 암자인가. 산속의 사찰마저도 고요함을 잃어버린 지 오래, 각박한 도시의 삶에 찌든 현대인이 찾을 수 있는 정신의 귀처는 어디일까. 더 이상 오지가 없는 시대에 산속에 홀로 핀 꽃, 암자를 찾는 것은 종교를 넘어 오래된 향기를 찾아 마음과 정신에 고요와 평온과 적정을 찾는 것일 테다. 불교신자가 아니더라도 암자는 누구나 한번쯤 찾아가는 휴식과 치유의 공간, 정신의 귀처가 되는 것이다.”





지리산이 숨겨둔 암자에 가까워질수록

내게 이르는 고요한 자유의 길

 

10년 넘게 지리산 암자 50여 곳을 모두 탐방한 저자가

지리산의 역사와 문화를 오롯이 품고 있는 23곳의 암자를 배경으로

‘참나’를 구하는 고요한 자유의 길을 모색한다.



최고의 절경을 찾아서

 

이 책에서 저자도 다수 인용하듯 옛 선현들은 많은 수의 지리산 유람기를 남겼다. 내로라하는 선비들이 지리산으로 모여들어 보고 느낀 바를 기록으로 남긴 이유는 무엇일까? 먼저 ‘지극히 아름다운 절경’을 손꼽을 수 있다. 특히 ‘금대 지리’라고 불릴 만큼 금대암에서 바라보는 지리산 풍경은 최고로 꼽힌다. 저자에 따르면 ‘금빛 연화대’(연화대는 부처상을 앉히는 자리를 뜻한다)에서 ‘금대’라는 이름이 비롯될 정도로 그 풍경이 장엄하고도 미려했던바, 금대암만큼 조선 시대 지리산 유람록에 자주 등장하는 암자도 드물다고 한다. 그런가 하면 연기암에 서서 굽이치는 섬진강을 굽어보는 저자의 시선을 따라가다 보면 흡사 피안의 세계를 마주한 듯 고즈넉하면서도 웅숭깊은 편안함이 스며든다.

 

일상 밖 작은 수행의 공간

 

20여 년 전, 한국 불교에 귀의해 ‘서양인 승려’라는 이색적인 풍경으로 관심을 한 몸에 받았던 푸른 눈의 구도자 현각스님, 그가 한국에 머물 때 수행했던 곳이 바로 지리산 깊숙한 곳에 자리한 천은사에서도 한참 떨어진 상선암이었다고 한다. 저자는 상선암에서 수행하던 현각스님이 자신의 염불 기도로 지리산에서 죽임을 당했던 빨치산의 영혼을 달래주는 신비로운 체험까지 했다는 이야기를 그곳 스님에게서 전해듣는다. 자기 자신을 버리고 찾는 일상 밖 작은 수행의 공간이 시공의 경계를 넘나드는 깨달음의 장소로 변화한 것이리라. 삼불사에서 저자는 누구나 부처와 같이 될 수 있다는 선종의 가르침을 다시 만나 깨달음을 얻는다. “결국 모든 것은 ‘저기’가 아닌 ‘여기’, 자신에게 있다.”(242쪽)



민족의 역사가 깃든 암자

 

책은 지리산의 역사가 우리네 삶의 역사임을 자주 상기시킨다. 그 역사에는 특히 지배에 대한 저항, 중심에 대한 변방의 정신이 지리산 속 암자에 서려 있다. 해인사의 말사인 법계사는 고려 말에는 왜군에 의해, 대한제국 시기에는 일본군에 의해 불에 탔다가 중창된 역사를 지니고 있으며, 천왕봉 부근의 천불암은 동학농민혁명 때 부상병 치료소이자 한국전쟁 중에는 빨치산의 야전병원이었다. 본래 지리산은 왕실과 귀족의 무대가 아니라 지방 호족과 민초의 터전으로 면면히 세월을 이겨내왔다. 산세가 험해 수행을 위한 은둔의 땅이기도 했지만, 민란 세력이나 의병 혹은 화전민이나 유민 들까지 저항과 생존을 위해 굽이굽이 이어진 지리 능선 아래로 모여든 것이다. 그리하여 지리산 암자는 불교적 깨달음의 공간이 되는 동시에 우리의 역사와 문화까지 품는 인문의 산이 된다.

 

지리산 암자만을 다룬 첫 책

 

이 책은 오로지 지리산 암자만을 대상으로 한 첫 단행본이다. 외딴곳에서 40년 넘게 홀로 수도하는 스님에게서 듣는 우번대의 유래, 살아 있던 모습 그대로의 모과나무를 구층암 승방의 기둥으로 쓴 무심의 경지가 일깨우는 자연의 멋. 단순히 스치고 지나가는 관광객이 아닌 경건한 수행자의 마음이 묻어 있는 기행문은 지리산 암자의 유래나 스님들에게서 직접 전해들은 암자의 전설을 놓치지 않는다. 번다한 세계 바깥에 점점 자리한 지리산 암자에서 불어오는 담박한 풍경 소리가 이 책에 담겨 있다.



《지리산 암자 기행》 출간 기념 이벤트 가기: http://blog.naver.com/yourstage01/220754223835

기간: 2016.07.05(화)~2016.07.21(목)
내용:도서 <지리산 암자기행>의 기대평을 남겨주세요! 추첨을 통해 도서를 보내드립니다.
발표: 2016.07.22(금)


《지리산 암자 기행》 책 보러 가기

교보문고 : http://goo.gl/BDNEfk

yes24 : http://goo.gl/2Bh8lf

알라딘 : http://goo.gl/O3kcHU

인터파크 : http://goo.gl/n0I5O1

반디앤루니스 : http://goo.gl/ZAIfa9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남 함양군 마천면 추성리 259 | 벽송사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김천령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축하드립니다.
    지리산 구석구석 숨겨진 암자 이야기들 들려주실 듯 합니다
    늘 고운 발걸음 되십시오

    2016.07.13 14:1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축하드립니다.^^

    2016.07.25 05:2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출간 축하드립니다^^

    2016.07.27 22:4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비밀댓글입니다

    2016.07.29 05:18 [ ADDR : EDIT/ DEL : REPLY ]
  5. 비밀댓글입니다

    2016.08.04 05:33 [ ADDR : EDIT/ DEL : REPLY ]
  6. 남해소방서장 안상우

    .휴가지에서 읽을 책으로 오늘 구입했습니다...
    임자헌의 "군자를 버린 논어"와 함께....ㅎㅎ

    2016.08.04 11:4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