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집 기행2017.03.21 15:27

 

 

 

 

남녀가 을 대하는 자세 혹은 차이

- 담양 소쇄원의 봄

 

남도에는 진즉 봄이 왔습니다.

매화가 핀 지도 오래되었고요.

 

 

담양 소쇄원에 갔습니다.

우리 옛 정원의 봄은 어떤 모습일까해서요.

 

 

아직 산수유와 매화가 활짝 피지는 않았더군요.

나무마다 차이는 있지만 꽃이 핀 상태가 조금씩 달랐습니다.

 

 

그래도 광풍각과 제월당은 봄꽃으로 뒤덮여 있었습니다.

 아직 성긴 곳도 더러 있었지만요.

 

 

정원은 봄마중 나온 사람들로 시끌벅적했습니다.

한참을 기다려야 한적한 풍경 사진을 찍을 수 있었습니다.

 

 

제월당에도 매화가 피었고요.

마루에 걸터앉아 하염없이 바라봅니다.

 

 

그날, 저의 시선을 끈 건 이 두 분이었습니다.

남자는 꽃을 찍느라 연신 카메라를 갖다 대고

여자는 꽃의 향기를 맡으려 애씁니다.

남녀가 봄을 대하는 자세가 묘하게 차이가 있음을 알 수 있었습니다.

 

 

사실 여자 분을 찍으려 했는데, 난데없이 남자 분이 들어오는 바람에 순간 당황했습니다.

어쩌나 하고 기다리다 그 장면 또한 재미있어 한 컷 찍었답니다.

 

 

꽃은 이렇게 피었다, 또 지겠지요.

 

 

난분분
...

난분분

...

 

 

꽃이 피는데 

지는 게 염려되는 걸까요.

난분분...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전남 담양군 남면 지곡리 123 | 소쇄원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김천령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비밀댓글입니다

    2017.03.23 13:26 [ ADDR : EDIT/ DEL : REPLY ]
  2. 춤추는 청도 부야한의원

    한옥이랑 매화꽃이 너무 잘 어울려요~~^^

    저도 한 번 가보고싶어요

    2017.03.24 18:4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봄은 참 아름답습니다.

    잘 지내시죠:?

    2017.05.17 03:4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이 여름 문턱에서 봄을 보니
    마음이 살랑살랑 합니다 ㅎㅎ

    2017.06.13 18:1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