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유리에 앉은 황홀한
서리꽃



오대산 월정사 민박집에서 하룻밤을 묵었다.
아침에 일어나 마당을 나서니 입이 금방이라도 얼어붙을 듯한 차가운 날씨였다.

영화 20도. 차에서 본 온도계가 말해 주었다.


차유리에 앉은 서리로 인해 한 치 앞을 볼 수 없었다.
 마치 얼음집 안에 내가 들어 있는 듯
차유리에 소복이 내린 서리로 인해 바깥풍경은 막혀 버렸다.

 하는 수 없이 차유리에 맺힌 서리와 얼음이 녹을 동안을 기다렸다.



차유리에 번득거리는 햇빛을 보는 순간 묘한 호기심이 일었다.
햇빛에 반짝이는 서리꽃이 보석처럼 아름답지 않은가.



망설일 필요도 없이 카메라를 들이대었다. 
차 안팎을 부지런히 드나들며 사진을 찍었다.



빛과 그림자 그리고 서리꽃이 만들어내는 작품은 가히 황홀경이었다.


한 가지 아쉬운 것은 렌즈였다. 광각에 가까운 렌즈이다 보니 서리꽃을 섬세하게 담을 수 없었다.
꽃의 결정체는 아예 기대조차 할 수 없었다.


아쉬우면 아쉬운대로......
그래야 내일이 있으니까......


자연의 빛이 서리꽃을 더욱 아름답게 하고
사람이 만든 차가 색과 어둠을 만들어낸다.


난 가끔 생각한다.

인간이 만들어 낸 편리함의 대표. 자동차.
난 그 편리함 대신 종종 다른 용도로 차를 이용한다.


차의 썬틴 농도와 색상에 따라 각종 필터 대용으로,
때론 삼각대를 대신하기도 하고,
차몸에 비친 각종 사물들의 변형을 즐겨보곤 한다.


추위가 매섭다.
10여 분 지났을까. 손가락이 나를 떠났다.
나도 길을 떠났다.


Posted by 김천령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우와... 마치 예술작품 같네요.
    멋집니다.
    제 차유리에는 먼지만 풀풀 쌓이던데.ㅠㅠ
    이뻐요^^

    2009.01.08 14:1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비밀댓글입니다

    2009.01.08 14:10 [ ADDR : EDIT/ DEL : REPLY ]
  3. 우왕~~너무 예뻐요^^
    저도 이런 감각을 가지고 싶어요~~
    좋은 걸 보면 맘이 행복해 집니다....Gooooooooooood~!!!^^*
    오후도 행복하세요~~^^*

    2009.01.08 14:1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추운 날씨에 사진 찍느라 고생하셨습니다.

    2009.01.08 15:12 [ ADDR : EDIT/ DEL : REPLY ]
  5. 허종행

    예술작품은 하늘에서 내려 준다는 원리가 성립된 것 같아요. 멋집니다. 작품전을 열어보세요.

    2009.01.08 20:37 [ ADDR : EDIT/ DEL : REPLY ]
  6. 사진적시각이 어떠한 것인지 보여주신것 같습니다.
    정말 아름답습니다.

    2009.01.09 00:3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독창적인 작품을
    지근에서 찾으시는 센스가 탁월하십니다.
    즐겁게 감상합니다.

    2009.01.09 02:11 [ ADDR : EDIT/ DEL : REPLY ]
  8. 비밀댓글입니다

    2009.01.09 10:56 [ ADDR : EDIT/ DEL : REPLY ]
  9. 서리가 이쁘기도 하지만...
    이걸 찾아내신..김천령님의 시각이 부럽습니다..ㅎㅎ
    주말...따스하게 보내시구요^^

    2009.01.09 11:1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햐!
    차유리에 내린 서리발을 예술작품으로 둔갑시킨 김천령님에 찬사를 보냅니다.
    대부분 차유리 얼면 언른 히타틀어서 녹이고 빨리 떠날 생각하는데~~

    2009.01.09 11:49 [ ADDR : EDIT/ DEL : REPLY ]
  11. 와~ 서리꽃 처음봅니다. 사진 멋지네요. 골프 인맥 카페 회원님들에게도 보여 드리겠습니다. 한번 방문 부탁드려요 http://cafe.daum.net/joyscreengolf

    2009.01.16 14:43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