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골 우리집 앞마당에서 몇 발자국만 걸어가면 맑은 물이 흐르는 개울이 있었다. 명절이나 마을의 주요 행사가 있으면 집앞 개울 너럭바위가 있는 곳은 언제나 돼지울음이 난무하는 곳이었다. 돼지를 저승길로 보내기 위해 칼로 목을 찔러 피를 양동이에 받아내곤 하였다. 목을 찔러 돼지를 잡는 이유는 고기의 핏기를 제거함과 동시에 신선한  선지로 피순대를 만들기 위해서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3년째 피순대를 만든 곤양식당의 문덕희할머니

먼저 돼지창자를 분비물 하나없이 깨끗이 씻어내고 소금으로 주물러 씻어 잡내를 제거하였다. 당시만해도 소를 만들 재료가 풍족하지 못하여 선지와 약간의 채소 일부를 넣는게 고작이었다. 간식거리가 충분하지 않았던 그 시절, 순대는 산골소년에게는 호사스러운 음식이었다. 탑탑하지만 조금은 단맛이 나는 피와 쫄깃쫄깃한 내장맛은 유년시절의 맛의 기억으로 자리잡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즈음 유명세를 타고 있는 순대로는 '아우내(병천)순대' 등이 있다. 갖은 야채와 당면이 들어간 요즈음의 순대는 분명 맛이 뛰어나다. 여러 종류의 퓨전순대도 나와 야참이나 간식, 술안주로 각광을 받고 있다. 그럼에도 옛 추억을 살리기에는 무언가 부족한 느낌이다. 그 옛맛을 더듬어 찾은 곳이 사천시 완사면 소재지에 위치한 곤양식당의 피순대였다. 장터에 있는 이 순댓집은 이 지역에서는 꽤나 알려진 집이다. 장날이면 장꾼들이 간단한 요기를 해결하고 고된 일상에 안주에 소주  한 잔 기울이며 서로의 안부를 묻곤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순댓국밥 푹 고운 등뼈와 순대, 콩나물 등 각종 시래기를 넣어 끓인다.

장터에 순대집이 여러 군데 있으나 막연히 느낌으로 이집에 들어섰다. 할머니는 장터의 평상에서 잠시 쉬고 있었고 며느리가 주방일을 보고 있었다. 할머니께 간단히 인사를 하고 피순대에 관해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었다. '문덕희할머니'. 이곳에서 13년동안 피순대를 만들어 식당을 꾸려 오고 있다고 하였다. 그전에는 무엇을 하셨냐고 여쭈자 장터에서 국밥을 말아 장꾼들에게 팔았다고 한다. 이집 순대의 특징은 흔한 당면을 넣지 않고  방아, 파, 마늘, 김치 등 각종 야채와 양념을 버무린 선지를 넣어 만든 데 있다.. 이렇게 만든 피순대가 인근에 입소문이 나면서 지금은 외지 사람들도 많이 찾아온다고 하였다. 얼마전에는 모방송사에서도 촬영을 하고 갔다고 겸연쩍게 말씀하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동네 노인분들이 둥근 탁자에 둘러 앉아 소주잔을 기울이며 담소를 하고 있었다. 장터의 활기가 식당까지 이어진다. 허름한 선술집같은 식당은 고향에 온듯 푸근하다. 피순대의 맛은 조금 탑탑한데 비해 내장은 씹을게 없을 정도로 부드럽다. 도회지에서 나서 자란 아내는 조금 망설이는 기색이었으나 시골 촌놈인 나에게는 옛 추억을 떠올리며 소주 한 잔 하니 마음마저 따뜻해진다. 등뼈와 순대가 같이 들어간 순댓국밥도 예전 돼지를 삶은 물에 시래기를 넣어 끓인 맛과 흡사하다. 요즈음 음식에 익숙한 젊은층에게는 다소 부담이 될 수도 있겠으나 순대 본래의 맛을 보려면 한번쯤 들러 볼만한 식당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스크랩 하러 가기 (http://blog.daum.net/jong5629)
Posted by 김천령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비밀댓글입니다

    2008.05.07 17:47 [ ADDR : EDIT/ DEL : REPLY ]
  2. 오드리햅번

    비가 오니 순대가 먹고 싶어집니다.
    저는 동대문 순대국집에 가끔 갑니다만
    돼지창자에서 구수한 맛이 나는 순대를 만드신
    우리조상님의 슬기가 대단합니다.

    2008.05.07 18:41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러게요.
      맛과 영양을 함께 가지고 있는 지혜로운 음식입니다.
      편안한 밤 되세요.

      2008.05.07 20:37 신고 [ ADDR : EDIT/ DEL ]
  3. 각 지역마다 전통있는 우리 식당이
    오래도록 건재하면 좋겠습니다.

    2008.05.07 19:1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네, 선생님의 말씀대로 꼭 있었으면 합니다.
      편안한 저녁 되시길 바랍니다.

      2008.05.07 20:38 신고 [ ADDR : EDIT/ DEL ]
  4. 그런데.옥의 티가.있는데.

    뚝배기에 든 순대국을 다먹고,,,그 후에...더 어머니가...사진에 있는 퐁퐁으로 그 뚝배기를 씹을까봐 겁나는이유는???

    그럼 그 뚝배기 안에 세제가 들어가서 다시 귾이면...그 세제가 다시 밖으로 나갈것 같은데,.,,

    2008.05.07 20:16 [ ADDR : EDIT/ DEL : REPLY ]
  5. 비바리

    이런 피순대 요즘 참 귀한데`~~
    제주도에서는 잔칫날 꼭 피순대를 만들어서 먹었습니다.
    갑자기 먹고 싶네요..
    진짜순대를..

    2008.05.08 03:12 [ ADDR : EDIT/ DEL : REPLY ]
  6. 아아아아. 진짜 순대네요. ^^ 푸짐하고 좋습니다.

    2008.05.08 07:1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먹음직스러워 보입니다. 지나는 길에 꼭 찾아보고 싶네요.

    2008.05.08 08:3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이오현

    좋은글 고맙습니다.
    사천시 완사면 을 사천시 곤명면으로 수정되었으면 합니다,

    2008.05.13 17:36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