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물고 싶다2013.11.21 09:06

 

 

 

숲을 온통 붉게 물들인 단풍잎 하나

- 가을의 끝자락 붉은 휴양림 아침 산책. 고산자연휴양림

 

지난 14일 세미나 참석 차 전북 완주에 갔다. 삼례문화예술촌에서 세미나를 가진 후 농가식당에서 저녁식사를 먹은 후 숙박지인 휴양림으로 향했다. 세미나 와서 휴양림에서 자기는 처음, 신선한 공기가 벌써 온몸을 자극하는 듯했다.

 

 

 

다음날 새벽, 휴양림에서 제일 높은 곳에 있는 숲속의 집을 향해 걸었다. 깊숙한 숲속에 왠지 모를 비밀스런 것이 숨어 있을 듯했다.

 

 

예상은 적중했다. 아스팔트길 오른쪽으로 요즈음 좀처럼 보기 힘든 비포장길이 나타났다.

 

 

간밤에 내린 비로 흙길의 풀숲은 촉촉이 젖어 있었다.

 

 

길가로는 단풍나무 몇 그루가 마지막 붉음을 태우며 아직 어슴푸레한 이른 아침의 길을 엷게 밝히고 있었다.

 

 

보일 듯 말 듯 길을 가리는 안개를 뚫고 몽롱한 기분으로 헤쳐 가는데 어느새 막다른 길… 짧지만 아름다운 길의 매력에 한참을 서성거렸다.

 

 

저수지를 돌아 아래 층계로 내려서다 단풍잎 하나를 주웠다.

 

 

렌즈에 갖다 대니 숲을 온통 붉게 물들인다.

 

 

다행히 숲 아래는 아직 붉음이 성성하게 빛나고 있었다.

 

 

아직 가을을 보내기에는 일렀다.

 

 

숲의 나무들이 제자리를 찾아야 이곳에도 겨울이 찾아들 것이다.

 

 

길을 따라 휴양림을 내려갔다.

 

 

이왕 이렇게 된 거 휴양림을 한 바퀴 돌기로 했다.

 

 

이른 아침 이곳에선 아스팔트길마저 하나의 풍경이 되고 있었다.

 

 

붉음이 중앙에서 밀려나 변방에 차곡차곡 쌓인다.

 

 

길의 끝에도 역시 가을의 마지막이었다.

 

 

 

붉음 그리고 나중의 나목

 

 

휴양림 저 아래까지 가서야 길은 되돌아온다.

 

 

다시 낙엽길, 길은 숙소로 이어졌다.

 

 

고산자연휴양림은 전북 완주군 고산면 휴양림로 246번지에 있다.(063-263-8680)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전라북도 완주군 고산면 | 고산자연휴양림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김천령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비밀댓글입니다

    2013.11.21 09:46 [ ADDR : EDIT/ DEL : REPLY ]
  2. 가을이 끝나가는 마당에 반가운 빨강이네요 :)

    2013.11.21 11:4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앗,,,아직도 이렇게 빨갛게 타오르는 단풍이 있었군요.
    가을의 끝자락, 어느새 우린 추워서 옷자락을 여미게 되네요.

    2013.11.21 20:2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길이 주는 여운이 참 좋은데요?
    저도.. 뛰어들고 싶습니다. 문경새재길은 올핸 안걸어야지 했는데 가봐야겠습니다.
    단풍이 참 아름답던 길인데 지금은 추워져서... 어떨지 모르겠네요.

    2013.11.22 14:01 [ ADDR : EDIT/ DEL : REPLY ]
  5. 참 좋은 가을입니다

    2013.11.26 12:27 [ ADDR : EDIT/ DEL : REPLY ]
  6. 촉촉히 빗물젖은 단풍잎의 색이 더 짙어 보이는 게 참 아름답습니다 :)
    겨울에는 어떤 모습일지 참 궁금하네요.

    2014.01.16 18:1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