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자의 풍류와 멋2014.06.02 09:14

 

 


 

 

 

 

완주팔경 중의 하나, 비비낙안 비비정

 

 

농가 레스토랑 비비정에서 마을로 내려갔다. 비비낙안이라는 말이 나온 비비정. 낙조가 일품이라는 정자 비비정은 완산팔경 중의 하나로 예부터 많은 이들이 찾던 곳이다.

 

 

만경강이 휘감아 돌고 멀리 드넓은 호남평야가 펼쳐지는 이곳의 풍광은 가히 으뜸이다. 정자에 오르면 옛 만경철교가 오른쪽으로 보이고 새로 지은 허연 콘크리트의 철교가 마주하고 있다. 비비정은 1573년(선조 6)에 무인 최영길이 지었다가 1752년(영조 28)에 관찰사 서명구가 중건하였다고 한다. 지금의 정자는 1998년에 복원됐다.

 

 

우암 송시열이 최영길의 손자 최양의 부탁으로 쓴 비비정기에는 넉넉하지 못한 살림에도 정자를 보수한 최영의 효심을 칭찬하고 있다. ‘비록 비비정이라는 이름이 지명에서 온 것이라고 하나 옛날 장비와 악비의 충절과 효심을 본뜬다면 정자는 비록 작을지언정 그 뜻은 큰 것이 아니겠는가’ 하는 내용을 덧붙였다.

 

 

비비정 아래로는 물이 유난히 차갑다 하여 붙여진 ‘한내’가 흐른다. 예전 군산과 부안에서 오는 소금과 젓갈을 실은 배가 쉴 새 없이 오르내리던 곳으로, 지금은 풀이 무성하지만 사오십 년 전만 해도 은빛 모래밭이 햇빛에 빛나던 곳이었다. 한내 하얀 모래밭에 기러기가 내려앉은 한가로운 풍경이 바로 완산팔경 중의 하나인 ‘비비낙안’이다.

 

 

 

 

비비정에서 가까운 삼례읍에는 삼례문화예술촌이 있다. 일제강점기 양곡 수탈의 중심에 있었던 삼례양곡창고가 지역재생을 위한 문화공간으로 거듭났다.

 

 

삼례문화예술촌 안에는 책 박물관, 비주얼미디어아트미술관, 문화카페, 책공방북아트센터, 디자인 뮤지엄, 목공소 등의 다양한 문화공간이 있다. 또한 옛 삼례역의 막사발 미술관도 들러볼 만하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전라북도 완주군 삼례읍 | 비비정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김천령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바람될래

    여전히 여행은 다니고 계시군요..
    물론 잘 지내시는거 같고요
    쉬는날이라 오랜만에 인사드리고 갑니다

    2014.06.02 10:3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6월 4일 선거 개표 완료까지 못 찾아뵙습니다
    페친분들은 페이스북에서 뵙도록 하겠습니다
    행복한 날들 되시기 바랍니다

    2014.06.02 11:3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신록이 참 아름다운 요즘입니다.

    잘 보고갑니다.

    2014.06.03 05:5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삼례문화예술촌을 가보고 싶어집니다...

    2014.06.03 23:0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한번쯤 천천히 둘러보고 싶은 곳들이네요
    고운 날 되십시오

    2014.06.04 09:5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여전히 여행은 다니고 계시군요..
    월트컵물론 잘 지내시는거 같고요
    쉬는날이라 오랜만에 인사드리고 갑니다

    2016.10.15 07:0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10월 15일 선거 개표 완료까지 못 찾아뵙습니다
    페친분들은 페이스북에서 뵙도록 하겠습니다
    행복한 날들 되시기 바랍니다

    2016.10.15 07:0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